후기게시판

이별이 너무 길구나

2019.03.14 11:33

회오리1 조회 수:17

7VLjDSZ.jpg

 

초저녁 초승달

 

곧 사라질 목숨이라 날카롭다

함부로 정 주지 말아야겠다고

고개 숙이는 순간

별들이 일제히 솟구쳐 오른다

 

관속에 누워

발에 걸어놓은 꽃신 같아

마지막 가는 길의

저 달이 외눈처럼 애처롭다

 

대낮같이 환한 저녁에

웬 상흔 같은 달이람

무수하게 칼에 베어서

눈썹만큼만 남은 마음이

낯 가리며 떴구나

 

물 하나 건너가겠다고 하니

사랑은 너무 멀리 있고

줄 하나 잡고있겠다고 하니

이별이 너무 길구나

 

허공에 곧 파묻힐

生을 견딜 수가 없었는지

바람에 곧 끊어질

命을 참을 수가 없었는지

초저녁 가슴이 출렁 내려앉는구나

초승달 다리가 휘청 주저앉는구나

 

늦은 오후와 헤어져

발길 돌리는 초저녁 위로

아라비아 모래언덕 같은

초승달이 떠 있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3 곧은 나무처럼 회오리1 2019.03.20 21
312 밖으로 드러난 상흔 회오리1 2019.03.19 15
311 모래가 되고 회오리1 2019.03.18 19
310 괴로움과 외로움 회오리1 2019.03.18 18
309 핏줄이 터진다 회오리1 2019.03.15 20
» 이별이 너무 길구나 회오리1 2019.03.14 17
307 무거워 보인다네 회오리1 2019.03.14 14
306 시험 회오리1 2019.03.13 15
305 시공의 담을 헐고 회오리1 2019.03.13 14
304 불쌍히 여기며 돕고 회오리1 2019.03.12 14
303 더 나은 생활을 회오리1 2019.03.12 12
302 저의 의지 앞에서 회오리1 2019.03.11 17
301 햇살 따스한 날 회오리1 2019.03.11 15
300 이별을 통해 회오리1 2019.03.08 21
299 놀랍게 반짝이는 회오리1 2019.03.08 21
298 목표를 세워라 회오리1 2019.03.07 18
297 절벽과 맞닿아 회오리1 2019.03.07 16
296 나를 드려야겠다 회오리1 2019.03.06 19
295 자연을 괴롭히는 자에게 회오리1 2019.03.06 18
294 향긋하겠다 회오리1 2019.03.05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