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핏줄이 터진다

2019.03.15 11:07

회오리1 조회 수:21

W5dSMcq.jpg

 

생의 푸른 줄무늬

 

문밖으로 빠져나온 독이

강물처럼 흘러간다

저 푸른 줄무늬의 뱀에게 물렸으니

치유할 수 없는 생이 푸르다

 

시간도 지울 수 없게

누군가와 맹세하며

살속에 새겨놓은 문신 같아서

화구에 넣고 불질러 버려야 되겠다

막힌 목구멍을 열고 터져 나오는

비명 소리같이 핏줄이 터진다

 

더 푸르게 중독이 된 것을

머리끝까지 허리 비틀며

기어 오르는 저 징그러운 무늬가

덩굴장미 같아서

이제 곧 푸른 반점의 꽃 피겠다

목숨 같은 혈맥을 쥐고 있는

인계철선이라는 것을

내 속에 독사가 있어서

가을의 짙은 하늘보다 바다보다

치명적인 독을 품고 있는 것을

손목으로부터 발목으로부터

역류하는 육신을 끌고 가느라

상처와 투쟁하고 있는 저것이

 

살갗 밖으로 불쑥

튀어나온 생의 푸른 줄무늬

저것이 평생 나의 꿈속에서

뱀처럼 기어다녔던 것을

심장을 뚫고 가는 저것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3 곧은 나무처럼 회오리1 2019.03.20 21
312 밖으로 드러난 상흔 회오리1 2019.03.19 15
311 모래가 되고 회오리1 2019.03.18 19
310 괴로움과 외로움 회오리1 2019.03.18 18
» 핏줄이 터진다 회오리1 2019.03.15 21
308 이별이 너무 길구나 회오리1 2019.03.14 17
307 무거워 보인다네 회오리1 2019.03.14 15
306 시험 회오리1 2019.03.13 15
305 시공의 담을 헐고 회오리1 2019.03.13 14
304 불쌍히 여기며 돕고 회오리1 2019.03.12 15
303 더 나은 생활을 회오리1 2019.03.12 12
302 저의 의지 앞에서 회오리1 2019.03.11 17
301 햇살 따스한 날 회오리1 2019.03.11 15
300 이별을 통해 회오리1 2019.03.08 21
299 놀랍게 반짝이는 회오리1 2019.03.08 21
298 목표를 세워라 회오리1 2019.03.07 18
297 절벽과 맞닿아 회오리1 2019.03.07 16
296 나를 드려야겠다 회오리1 2019.03.06 19
295 자연을 괴롭히는 자에게 회오리1 2019.03.06 18
294 향긋하겠다 회오리1 2019.03.05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