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아직도 그리운 어머니

2020.04.11 21:16

공조ta1 조회 수:47

문득문득 엄마가 이제 계시지 않는다는걸 느낄때가 있다.

시끄러운 소리에 잠을 깨어보니 자명종만 울리고있을 때,

느지막히 집에 돌아와도 여전히 어둡기만한 거실을 바라볼 때,

방에 불을 켜두고 잠이 들어도 여전히 꺼지지않은 형광등을 보며 잠이 깰 때,

이젠 더이상 집에 오시지 않는 동네 아주머니들을 길에서 마주칠 때,

왠일인지 가실 때 즈음이 되어서야 그렇게 찾으시던 번데기 장수를 마주칠 때,

가신지 벌써 2년이 되어도 문득문득 엄마가 그리워지게하는 그런 순간들을 본다.

나는 몸살에 걸렸다.

집에 들어와 고개만 꾸벅거리고는 곧장 방에 들어가서 자리에 누워버렸다.

젊은 나이에도 몸살쯤에 끙끙거리며 누워있는 나를 질책하고 있던 내 어두운 방문을 여신건 당신, 엄마였다.

당신이 그리도 아프셨으면서 그저 하루이틀이면 나아질 내 이마를 말없이 쓰다듬어주시던 엄마.

잠든척 그저 엄마의 손을 받기만 하고있던 난 그날 밤새도록 울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눈물마저도 이젠 보여드릴 수 없을 나의 엄마.

 

엄마가 암이셨던건 한참후에나 알았다.

그저 조금, 이번엔 그저 평소보다 조금 더 아프실 뿐이라고 이리저리 놀러다니기만을 좋아했던 나 자신을 합리화 하려던 나.

언젠가 병원에서 엄마와 함께 전설의 고향을 보면서 〃이제 엄마도 저렇게 가게 되겠구나〃 하시던 말씀만으로도 알 수 있었을텐데,

난 마지막까지도 엄마에겐 그저 응석받이 어린애일 수 밖엔 없었다.

 

가끔 엄마가 보고싶어서 마음이 한껏 답답해 질때가 있다.

엄마의 대답이 듣고싶어서 지갑속의 사진을 멍하니 바라보고만 있을 때가 있다.

뒤를 따라 시장에 갈때면 〃좀 펴고 다녀라〃시며 등을 치시던 엄마의 손에 다시 맞고싶어질 때가 있다.

그러면서도 이제는 조금씩 엄마와 함께있던 기억들에서 멀어져가는, 엄마의 손을 잡고 걸어가는 아이들을 보면서 모르게 눈물삼키는 그런 일들이 잦아들어가고 있는 나를 느끼게 된다.

장례식때 어른들이 말씀하시던 〃산사람은 살아가게 마련이라〃 말을 이젠 더이상 부정할 수가 없다.

 

나는 엄마라 부른다.

어머니라고 한번도 불러드린적 없었고, 이제 계시지 않더라도 당신을 부를때면 늘 엄마라 불러드린다.

누군가 다시 그 자리에 대신할 사람이 있다하더라도, 죄송스럽지만 나 그분을 어머니라 할 순 있어도 엄마라 부르진 못할것같다.

내 이십 몇년의 기억속에서 언제나 그림자처럼 내 뒤에 서 계셔주셨던 엄마.

 

엄마, 나의 엄마.

 

누군가가 이십 몇년의 삶에서 가장 사랑했던 한 사람을 꼽으라면,

그리고

이제 남은 그 얼마간의 삶에서 가장 보고싶은 한 사람을 꼽으라면,

 

아직도 그리운 나의 엄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 섹파만남 이성 키스 애인만남 사이트 김희진 2020.05.26 0
361 난 결혼해도 연해가 하고싶다(후기) 김희진 2020.05.26 1
» 아직도 그리운 어머니 공조ta1 2020.04.11 47
359 병노병노 암캐쥬빈 김희진 2020.04.07 44
358 아버지와 아들 이야기 공조ta1 2020.03.28 66
357 암캐쥬빈/병노병노/암캐보밍 김희진 2020.01.19 93
356 "기혼자만 모이세요" 30대40대 실시간대화 애인만들기 file 이정현 2019.12.09 117
355 성인약국 폭탄세일 1+1 ★정품100%★최저가보장★ 연정 2019.11.20 147
354 섹 파트너 만남 찾기 구하기 술친구 대화친구 (Partner) 사이트 김희진 2019.10.24 195
353 100%정품 남성 정력제 정력기능 강화제 추천합니다. 김희진 2019.08.02 168
352 가족 회오리1 2019.07.24 203
351 기혼자를 위한 2019년 애인만들기 프로젝트 김희진 2019.07.09 604
350 빛으로 그득하다 회오리1 2019.07.03 197
349 홍콩명품 레플리카 전문 hkzom3.com 쇼핑몰 2019신상명품가방,명품의류,명품시계,벨트,신발,선글라스 명품줌 2019.06.26 717
348 별 중의 별 회오리1 2019.06.20 154
347 [특판][성Y인Y용Y품][비아][시알][여성최.음제] 나무커리 2019.06.18 262
346 쉽게 지나가는 것 회오리1 2019.06.13 175
345 나 영원히 살리라 회오리1 2019.06.07 161
344 무섭게 돌진하는 소? 버팔로? 아메리카노 2019.05.27 183
343 딸기 못따게 하는 고양이 아메리카노 2019.05.27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