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삶은 강물처럼 고요히

2019.02.14 11:18

회오리1 조회 수:14

2jfaQhx.jpg

 

시간에 흐름 안에서

 

혹은 칼날에 베인 듯이 시린

상처만을 남게 했던 사람이든

떠나가는 마지막 뒷모습은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삶은 강물처럼 고요히

흘러가며 지금의 헤어짐의

아픔도 언젠가는 잊혀질 테고

 

시간에 흐름 안에서

변해 가는 것이 진리일 테니

누군가의 가슴 안에서

잊혀지는 그 날까지 살아가며

 

문득 문득 떠올려지며

기억되어질 때 작은 웃음을

줄 수 있는 아름다운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중년들이여

그런 아름다움이 익어갈 때

 

잠시 머무르는 친구도

잊지 않으리라나 항상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