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정겨운 그 소리

2019.03.28 10:18

회오리1 조회 수:21

xTdFXBF.jpg

 

추억 여행

 

군고구마 사세요

군고구마 사세요

가슴 적시는 정겨운 그 소리

어린 추억이 묻어난다

 

지금은 숨차도록 달려가도

소중한 사람들 만날 수 없지만

달빛 차가운 밤이면

도심속 골목을 누비는 소리

 

가을의 문턱을 넘어

그곳에 가면 아궁이 짚불은 타고

군고구마 냄새 폴폴 단내 풍기면

길 지나던 친구들 모였으면 좋겠다

 

이왕 가는 길아라면

세월에 쌓인 뿌연 먼지 날리는

신작로였으면 좋겠다

덜거덕거리는 버스를 타고

몸 서로 비비며 달려가고 싶다

 

바람이 실어오는 낙엽 소리

밭고랑 흩어진 고구마 덩굴 사이로

정(情) 익는 계절이 오면

나는 길 떠나고픈 철새가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 밝게 비추어줍니다 회오리1 2019.04.09 20
344 가로등 회오리1 2019.04.08 21
343 띌 때마다 회오리1 2019.04.05 28
342 깨어 있을 때 회오리1 2019.04.04 27
341 나의 마음이 풀리고 회오리1 2019.04.03 27
340 눈이 부시도록 회오리1 2019.04.02 25
339 봄 편지 회오리1 2019.03.29 27
» 정겨운 그 소리 회오리1 2019.03.28 21
337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회오리1 2019.03.27 22
336 빅카 https://kby77.com 빅카후기 file 빅카 2019.03.26 31
335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회오리1 2019.03.26 21
334 우리는 친구 회오리1 2019.03.25 18
333 나의집 회오리1 2019.03.25 18
332 곰곰히 생각해본다 회오리1 2019.03.22 21
331 어미 가슴을 회오리1 2019.03.22 23
330 가끔은 느리지만 회오리1 2019.03.21 16
329 무덤을 찾아가는 회오리1 2019.03.21 19
328 요즘 해외 뜨는 영상? 아메리카노 2019.03.20 19
327 곧은 나무처럼 회오리1 2019.03.20 18
326 밖으로 드러난 상흔 회오리1 2019.03.19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