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친형제처럼 지내자

2019.04.12 10:06

회오리1 조회 수:53

HeYNMDx.jpg

 

우정

 

이세상 같이 살아가자

그리고 같이 죽어도 살아도

여한 없는 친구가 되자

 

우정 어찌 친구의 정만 뜻하는 말일까

친구야 우리 우정을 넘어

친구야 우리 친형제처럼 지내자

 

아니 헤아리진 못해도 친구에게

해를 가하진 않을까

 

과연 우리는 친구의 마음을

헤아리고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

 

친구 우리에게 힘이되고

말만 들어도 이름과

그 친구의 성격이 떠오른다

 

우정이라는 말을 들으면

왠지 모르게

친구들이 생각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친형제처럼 지내자 회오리1 2019.04.12 53
333 친구와 한잔 회오리1 2019.04.10 43
332 외면하고 가는 사람들 회오리1 2019.04.10 41
331 밝게 비추어줍니다 회오리1 2019.04.09 42
330 가로등 회오리1 2019.04.08 46
329 띌 때마다 회오리1 2019.04.05 50
328 깨어 있을 때 회오리1 2019.04.04 43
327 나의 마음이 풀리고 회오리1 2019.04.03 55
326 눈이 부시도록 회오리1 2019.04.02 62
325 봄 편지 회오리1 2019.03.29 49
324 정겨운 그 소리 회오리1 2019.03.28 35
323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회오리1 2019.03.27 38
322 빅카 https://kby77.com 빅카후기 file 빅카 2019.03.26 41
321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회오리1 2019.03.26 36
320 우리는 친구 회오리1 2019.03.25 30
319 나의집 회오리1 2019.03.25 45
318 곰곰히 생각해본다 회오리1 2019.03.22 32
317 어미 가슴을 회오리1 2019.03.22 33
316 가끔은 느리지만 회오리1 2019.03.21 26
315 무덤을 찾아가는 회오리1 2019.03.21 31